지식과 정보가 나비처럼 자유로운 세상

  • 독도의 역사
  • 독도는 행정구역상 우리나라 최동단의 아름다운 섬입니다.

HomeⅠ독도의 역사Ⅰ독도의 역사

  • twitter
  • facebook
  • favorites
삼국시대
신라의 우산국 복속
신라 지증마립간 13년(512), 이찬 이사부는 우산국을 복속시켰고, 이후 우산국은 매년 신라에 토산물을 바쳤다. 『동국문헌비고』(1770[영조 46])에 “『여지지(輿地志)』에 이르기를, ‘울릉도와 우산도는 우산국 땅인데, 우산도는 바로 왜인들이 말하는 송도[松島, ’독도‘를 가리킴]이다'라고 하였다.”고 하여, 신라에 복속된 우산국 안에 우산도 즉 독도가 포함되어 있었음을 알 수 있다.
고려시대
우산국의 복속과 통치
고려 태조 왕건이 아직 후삼국을 통일하기 이전인 930년(태조 3) 8월, 우릉도(芋陵島)에서 사자(使者) 백길(白吉)과 토두(土豆)를 고려에 보내 방물을 바친 이래로, 우산국은 신라를 대신하여 고려에 복속하였다. 고려시대의 독도 또한 우산국의 영토에 포함되어 있었을 것으로 추측된다. 『고려사』 「지리지」 울진현조에는 “우산도(于山島)와 무릉도(武陵島)는 본래 두 섬으로 서로 거리가 멀지 않아 바람이 불고 날씨가 맑으면 바라볼 수 있다.”고, 독도에 대해 기록되어 있다.
조선시대
조선전기 : 울릉도 주민의 쇄환과 ‘우산도’ 인지
1416년(태종 16) 9월, 태종은 울릉도 주민의 쇄환정책을 실시하여, 김인우(金麟雨)를 무릉등처안무사(武陵等處安撫使)로 삼아 파견하였다. 이후 1425년(세종 7) 5월 세종은 다시 울릉도 주민을 쇄환하기로 결정하고, 김인우를 우산무릉등처안무사(于山武陵等處安撫使)로 삼아 파견하였다. 김인후가 두 번째로 파견될 때 직함에는 ‘우산’ 두자가 첨가되어 있는데, 이것은 첫 번째로 파견되었을 때, 무릉도 즉 울릉도 옆에 우산도 즉 독도가 있는 것을 알게 되었기 때문에 붙여진 것이다. 이러한 지식을 토대로 『세종실록』 「지리지」(1454년[단종 2]) 강원도 울진현조에 “우산과 무릉 두 섬이 현의 정동쪽 바다에 있다.[두 섬이 서로 거리가 멀지 않아, 날씨가 맑으면 가히 바라볼 수 있다.]"고 울릉도와 독도에 대해 기록하게 되었다. 일본이 독도를 인지하게 된 것은 울릉도 주민이 쇄환된 뒤 17세기 이후로 추정되는데, 이미 우리나라에서는 15세기 초반에 독도를 인지하고 통치구역 안에 포함시켰음을 알 수 있다.
조선후기 : ‘울릉도쟁계’로 울릉도·독도 영유권 확립
동래 출신의 어부 안용복은 1693년(숙종 19)과 1696(숙종 22)년 일본으로 건너가, 일본 막부로부터 일본 어부들의 울릉도 근해 어업에 대해 사과를 받고, 울릉도와 독도가 조선의 영토임을 인정받았다. 안용복의 활약으로 에도 막부는 1696년 「죽도[울릉도]도해금지령(竹島渡海禁止令)」을 공포하여 일본 어부들의 울릉도 어업을 금지시킴으로써, 이른바 ‘울릉도쟁계’가 일단락되었다. 당시 일본측 문서에는 독도가 울릉도의 부속 섬으로 인식되었기 때문에, 이 울릉도 도해금지령에는 독도 도해금지도 포함되어 있다. 당시 울릉도 도해 금지령을 내리기 전, 에도 막부가 돗토리번[鳥取藩]에 “죽도[울릉도] 외에 돗토리번에 소속된 섬이 있는가”라는 질문을 하자, 돗토리번은 “죽도[울릉도], 송도[松島, 즉 독도]는 물론이고 그 밖에 부속된 섬은 없습니다.”고 회답하여 울릉도와 독도가 돗토리번에 소속된 영토가 아님을 분명히 밝혔다.
개항기
울릉도·독도 영유권의 재확인
1876년 일본 내무성은 일본 전국의 지적(地籍) 조사를 실시하게 되었는데, 울릉도와 독도를 시마네 현[島根縣]의 지적(地籍)에 포함시킬 것인가를 최고 행정기관인 태정관(太政官)에 문의하였다. 이에 대해 1877년 3월 29일, 일본 태정관(太政官) 우대신(右大臣) 이와쿠라 도모미[岩倉具視]는, 지적(地籍) 편찬 상 문제가 된 ‘죽도[竹島, 울릉도]’와 ‘외(外) 일도(一島, 송도[松島], 독도)’가 일본 영토가 아니라고 내무성에 지시를 내렸다. 이 태정관의 지시문에는 「기죽도약도(磯竹島略圖)」가 첨부되어 있어 울릉도와 독도를 일본 영토에서 제외하였음을 지도로 확인할 수 있다. 이러한 태정관의 지시는 17세기 울릉도쟁계 이후 결정된 사실에 근거한 것으로, 울릉도와 독도가 조선의 영토임을 인정한 결정이라고 할 수 있다.
대한제국시기의 독도
대한제국 칙령 제41호의 공포와 일본의 독도 영유권 침탈
1900년 10월 27일에 대한제국 칙령 제41호 ‘울릉도를 울도(鬱島)로 개칭(改稱)고 도감(島監)을 군수(郡守)로 개정 건(件)’을 공포하여, 울릉도를 울도군(鬱島郡)으로 관제를 개정하면서, 울릉 전도(鬱陵全島), 죽도(竹島), 석도(石島)를 관할하게 하였다. 여기서 석도는 ‘돌섬’을 한자로 표기한 것으로 독도를 가리킨다. 독도가 대한제국의 지방제도 안에 포함되었음이 제도상으로 명기된 것이다.
1905년 일본 내각은 내무성에서 청의한 ‘무인도 소속에 관한 건’을 승인하였고, 시마네 현 지사 마쓰나가 다케요시[松永武吉]는 시마네 현 고시 제40호로 량코도[즉 독도]의 영토 편입을 고시하였다. 이러한 일본의 불법적인 ‘독도 편입’은 대한제국에게도 통보하지 않은 채 러일전쟁 기간 중에 은밀하게 이루어졌고, 일제의 제국주의 침략의 연장선 속에 있는 것이다. 1906년 3월 28일 시마네 현 관리들은 독도를 거쳐 울릉도에 도착해, 울릉군수 심흥택에게 독도가 일본 영토로 편입되었음을 통보하였다. 깜짝 놀란 심흥택은 29일 강원도관찰사서리 춘천군수 이명래에게 “본군 소속 독도(獨島)”가 일본의 영토에 편입되었다는 일본측 주장을 보고하였고, 이것은 다시 중앙정부에 보고되었다. 참정대신 박제순은 “독도가 일본인의 영토라는 것은 전혀 근거가 없는 것이다.”라고 딱 잘라 버렸으나, 1904년 2월 23일 강제로 체결된 한일의정서와 8월 22일 강제로 체결된 외국인 고문용빙 협정에 의해 일본 공사 하야시(林權助)와 외교고문 스티븐스가 한국외교를 철저하게 감시·통제·간섭했던 시기였기 때문에 어떤 항의도 제출할 수 없었다.
한편, ‘독도가 주인이 없는 땅’이기 때문에 일본 영토에 편입했다는 일본 측의 주장은, 독도가 본래 일본의 고유의 영토라는 주장과 모순이 일어나기 때문에, 1950년 이후 일본에서는 ‘영유의사를 재확인한 것’이라고 바꿔서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주장은 1877년 태정관이 울릉도와 독도는 일본과 관계없다고 내린 지시문과 완전히 배치되는 주장이다.
일제강점기의 독도
한국의 영토로도 인식된 독도
1910년 이후 독도는 행정구역 상 시마네현[島根縣]에 소속되었으나, 조선에 속한 섬으로도 인식되었다. 1933년 일본 해군성 수로부에서 편찬한 『조선연안수로지』 제 1권의 「울릉도급죽도(鬱陵島及竹島)」 항목에서 독도가 울릉도에 속한 섬임을 명확히 표시한 뒤 울릉도에 이어 독도를 자세히 설명하였다. 또 1936년 일본 육군참모본부 육지측량부에서 간행한 『지도구역일람도』 (기일[其一])에서 울릉도와 독도[‘죽도’로 표기]를 ‘조선 구역’에 포함시키고, 독도 바깥에 ‘조선 구역’과 ‘일본 본주 구역’을 구분하는 굵은 흑선을 그었다. 실질적으로는 독도를 한국의 영토로 인식하고 있었던 것이다. 한편, 1939년 4월 24일 일본 시마네현[島根縣] 오키군[隠岐郡] 고카무라[高個村] 의회는 독도를 고카무라 구역에 편입할 것을 결의했다.
1945년 이후의 독도
대한민국의 영토, 독도
1946년 1월 29일, 연합국 최고사령관 각서[SCAPIN] 제677호 ‘일본으로부터 일정 주변 지역의 통치 및 행정상의 분리에 관한 각서’로 독도를 일본에서 분리하였고, 6월 22일 연합국 최고사령관 각서[SCAPIN] 제1033호 ‘일본의 어업 및 포경업 허가구역에 관한 각서’ 즉 이른바 맥아더라인을 설정하여 독도를 일본의 조업 허가 구역에서 제외시킴으로써, 독도를 한국의 영토로 인정하였다.

샌프란시스코 강화조약(1951년 9월 체결)의 미국과 영국 초안에는 일본이 포기하는 영토에 독도가 표기되어 있었으나, 일본측의 로비로 최종안에는 독도에 관한 기술이 탈락하였다. 하지만, 1951년 10월 일본 정부가 샌프란시스코 강화조약에 근거하여 제작한 ‘일본영역도’를 국회 중의원에 제출했는데, 이 영역도에서는 독도를 일본의 영역에서 제외하였다. 1952년 1월 18일 이승만 대통령은 ‘대한민국 인접해양에 대한 주권에 관한 대통령선언’ 이른바 ‘평화선 선언’을 선포하여, 독도가 대한민국의 영토임을 국내외에 분명히 밝혔다.
  •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대한민국의 고유한 영토이다.
  • 제2차 세계대전의 종전으로 독도에 대한 영유권을 회복한 이후 대한민국 정부가 독도에 대한 확고한 영토주권을 행사하고 있다.
관련사이트
「외교부 독도」 바로가기
동북아역사재단 독도연구소「일본이 모르는 10가지 독도의 진실」 바로가기
QUICK MENU
독도문헌정보총목록
독도법률
국회의원과 독도

독도 날씨정보